검색
  • admin

조국 딸이 받은 총장상, 동양대 "준 적 없다" 주장


조국 딸이 받은 총장상, 동양대 "준 적 없다" 주장




검찰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딸의 편법 진학 의혹 문제로 동양대까지 수사 범위를 확대한 가운데, 동양대 쪽에서는 조 후보자의 딸에게 총장 명의로 상을 준 사실을 부인했다.



서울중앙지검 직원들이 3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의 딸 입시 비리 의혹과 관련, 경기도 성남시 한국국제협력단(코이카·KOICA)을 압수 수색한 뒤 압수품을 들고 나오고 있다. /고운호 기자


조 후보자 딸은 2014년 부산대 의전원 지원용 자기소개서에서 모 대학 총장 이름으로 수여된 봉사상을 수상 기록에 넣었다. 당시 지원서에 기재할 수 있는 수상 내역은 총장과 시·도지사, 장관급 이상으로 한정됐다.


검찰은 조씨가 받은 표창장이 조 후보자의 부인인 정경심 교수가 재직 중인 동양대인 것으로 확인하고, 3일 동양대 사무실과 정씨의 연구실 등을 압수 수색했다. 조씨가 고교 시절 참여한 인턴 프로그램의 운영주체인 단국대 의과학연구소도 지난달 압수 수색을 받았다.


4일 중앙일보에 따르면, 동양대 쪽에서는 조씨가 받은 상을 발급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최성해 동양대 총장은 해당 표창장을 결재하거나 준 적이 없다고 주장했다. 최 총장은 1994년 취임했다.


또다른 동양대 관계자는 검찰에서 증거로 제시한 후보자 딸의 동양대 표창장을 확인했지만, 상장 일련 번호가 동양대 양식과 달랐다고 주장했다.


법조계에서는 동양대 쪽 주장이 맞다면, 해당 표창장을 제작한 인물은 사문서 위조 혐의를 받을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정 교수가 센터장을 지낸 동양대 영어영재센터도 조사했다. 동양대 관계자에 따르면 수년 전 이 센터에서 영어 교육 관련 책을 만들 때 조 후보자의 딸이 조교로 참여한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동남아를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은 6일까지 조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보고서를 재송부해 달라고 국회에 요청했다.


조회 0회

(주)선불폰다나와 서울특별시 관악구 봉천로 492 (빗코유심 레지던스) 11층 1101호
대표자 :김성태 사업자등록번호 :162-12-03866 사업자정보확인 >통신판매업신고번호 :제2017-서울관악-0310호
개인정보관리자-대표번호 :02-4285-7722팩스번호 :메일 :safetongsin@gmail.com 호스팅제공 : 엔에이치엔고도

선불폰,선불유심,대포유심,선불폰판매,선불폰팝니다,선불폰파는곳,달림폰직거래,대포폰,대포폰만드는방법,대포폰처벌,달림폰텔레그램,선불폰판매,외국인선불폰팝니다,대포유심팝니다

(주)copyright (c) sugarphone.co.kr all rights reserved.